정보+썰

정보+썰

"문자 부탁드립니다" 통화 피하는 '콜 포비아' MZ...이유는

페이지정보

폭폭 22-08-05 00:00 조회 5 댓글 0

첨부파일

본문

성인 2명 중 1명 '콜 포비아 느낀다'
전화 전 미리 대본 정리하기도
배달은 '앱결제', 식당은 '키오스크'

#. 대학생 최모씨(23)는 모르는 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는 피하게 된다고 밝혔다. 최씨는 아는 번호로 전화가 걸려와도 '문자 부탁드립니다'라는 문자로 자동응답을 하고, 전화는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그는 "(상대방이) 무슨 용무로 전화하는지를 모르지 않나"라며 "채팅앱이나 문자로 연락을 주고 받으면 대답하기 전에 생각을 할 수 있는데, 전화는 생각할 시간이 부족해서 피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콜 포비아(call phobia·통화 공포증)'란 전화와 공포증의 합성어로, 전화 통화할 때마다 긴장·압박 등 불편을 느끼는 현상을 말한다. 최근 20·30세대를 중심으로 전화 통화 자체를 불편으로 느끼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통화가 불편해 미리 읽을 내용을 정리하는 경우도 있다. 2년차 직장인 윤모씨(27)는 거래처와 전화할 일이 생길 땐 내용과 말투를 문서에 정리해 읽으면서 통화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직장 특성상 전화할 일이 많은데, 먼저 걸 때는 이렇게 준비라도 할 수 있지만 전화가 걸려올 때는 긴장을 많이 한 채로 받는 편"이라며 "문자가 훨씬 편하다"고 밝혔다. 윤씨는 "메일이나 메신저같이 글로 처리할 수 있는 일들은 따로 메모할 필요도 없다"면서 "또 내용을 하나 빠뜨리더라도 다시 전화 걸었다가 엇갈리고 기다리는 것보단 메시지 한 통 보내놓는 것이 서로 편하다고 느낀다"고 했다.

-

대면 대신 비대면, 전화 대신 텍스트가 익숙해지는 현상은 디지털 기술이 발전하면서 다양한 분야를 플랫폼으로 소통할 수 있게 된 영향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콜 포비아를 겪는다는 응답자들은 '전화보다 메신저 앱, 문자 등 비대면 의사소통에 익숙해져서'(58.2%) 등을 이유로 꼽기도 했다.

-

기사 http://n.news.naver.com/article/277/000512827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